스포츠토토와 함께하는 W위시코트 시즌3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의 사회공헌활동 W위시코트 시즌3의 첫 행사가 마무리됐다.

케이토토와 WKBL은 13일 오전 11시 인천광역시 강화군에 위치한 희망터지역아동센터에 농구코트를 기증했다. 당초 이번 행사에는 인천 지역 연고 팀인 신한은행 선수단이 전원 참여할 예정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우려에 따라 간소하게 진행됐다. 김단비와 이경은이 선수 대표로 센터를 찾았고 농구공, 유니폼, 방역마스크와 기념시계 등을 전달했다.

김단비는 ”개인적으로는 첫 W위시코트 행사였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쌓지 못해서 아쉽다”며 ”WKBL과 스포츠토토가 함께 만들어준 코트에서 아이들이 마음껏 농구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화군의 희망터지역아동센터는 기증받은 코트를 활용해 농구동아리를 개설할 예정이다. 주변에 농구시설이 전무한 점을 감안해 지역 주민들에게도 시설을 개방한다. 희망터지역아동센터 전진경 센터장은 ”코트 부지는 원래 놀이터로 사용하는데 인적이 드물고 어두워서 우범지대가 될까 걱정이 많았다. 농구코트가 생기면서 활기를 찾게 됐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018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는 시설이 열악한 학교, 보육 기관 등에 직접 농구코트를 제작해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농구 보급을 목적으로 WKBL과 스포츠토토가 손을 잡았다. 다음 W위시코트 행사는 오는 27일 충남 아산시 아인하우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